미미정은 직물의 기하학적 경계와 추상화의 형식적 어휘와의 관계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키는 방식으로 실의 언어를 바꾼다. 그녀의 작품은 만드는 과정과 촉각적 경험을 포함하도록 그림 추상화의 구성에 대한 생각을 확장시킨다. 정 씨의 작품은 직물의 장식적 특성이나 직물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추정에서 성공적으로 벗어났다고 말하는 것은 절제된 표현이다. 회화의 광학, 조각의 재치 및 물리성을 접목한 이 작품은 현대 미술 분야의 어휘로 구상되고 존재한다.

Warning: Unknown: write failed: Disk quota exceeded (122) in Unknown on line 0 Warning: Unknown: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(files).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.save_path is correct (../data/session) in Unknown on line 0